Thursday, August 19, 2010

Friday, August 13, 2010

바보가 아니다.
그 욕지기 치밀어 오르는 기만.
모르는척 모르는척 되려 자신에게 최면을 건다.
한번 깨진 유리는 다시 붙힐수 없다.
아니 붙힐수는 잇겟지,그러나 금이가버린 선명한 자국은 절대로 처음으로 돌릴 수 없다.

Wednesday, August 11, 2010

양면

'소유'라는 것은 좋은 말이다.욕심이 많은 나는 금방 뭔가를 소유하고 싶어 한다.
그러나 소유라는 건 슬픈 것이기도 하다. 일단 손 안에 들어오면, 자기 것이라는 사실이
너무도 당연하게 여겨진다. 손에 넣기 전의 흥분이나 욕구는 이미 거기에 존재하지 않는다.
갖고 싶어 어쩔 줄 몰라하던 옷이나 가방도, 돈을 주고 사서 내 것이 되고 나면,
금방 컬렉션 중의 하나로 전락해버려 두세 번밖에 쓰지 못하고 끝나는 일도 드물지 않다.
결혼이라는 것도 한 사람의 인간을 소유한다는 것일까?
사실 꼭 결혼이 아니더라도 오랜기간 사귀다보면 남자들은 횡포해진다.
잡은 물고기에 더이상 먹이를 줄 필요 없다는 건지. 하지만 먹이가 없어진 물고기에게는
죽거나 도망치거나 두가지 길밖에 없다. 소유라는 건 의외로 위험한 것이다.
그래도 역시 인간은 인간이든 물건이든 모두 소유하고 싶어한다.





Sunday, August 8, 2010

shit

귀찮아 할까봐
혹은 나에게서 더이상 흥미를 느끼지 못할까봐
더이상 이뻐해 달라는 이야기도 하지 못한다.
나 혼자만일까 ,
아주 태연하고도 태연한 사람들을 보며 ,
어째서 나만 일까 라며 , 화가가 치밀어 오른다
목구멍까지 차오른 이야기와 눈물을
아무렇지 않은척 웃어가며 자신과 싸운다
또 그렇게 자신에게 크나큰 상처를 낸다
그리고 치료하며 스스로를 강하게 만들어 간다
거짓말이다
사실은 나 여기에 잇다고 너무 아프다고 나좀 봐달라고 목놓아 소리를 치고 잇다
얼마나 강해져야지 강해졋다고 스스로 이야기 할수 잇는 것일까
사이코패스 ?

 

 

About Me

My photo
thanx for click here. just enjoy my world. if you like my world,comments please. and because it is only a personal blog so,Tackle is the specification

Like it

  • AB+
  • B+

<3